Tuesday, April 17, 2012

Kim Bo Kyung - Suddenly Lyric

  No comments

Amureon maldo tteooreuji anhasseo 
Neoeui eolgul dashi bol jul jeongmal mollasseo 
Nae maeumsok gipeun eodin gae mudeodun chae 
Yeojikkeok geuriweo hamyeo apahaesseotji 

Dorabomyeon miso ttwin eolgullo nal 
Barabomyeo hangsang dwie seo inneun geot gata 
Eojireoun I gibune hollo bameul saemyeo 
Ajik nameun geudae heunjeoge ulgon haetji
Ije malhaejweo naega mweol jalmothaenneunji 
Ije malhaejweo naega bujokhaetteon geonji 

Jeongmal geudaereul michidorok weonhaesseo 
Geudael dashi bol su itgireul hangsang gidohaewasseo 
Ireohke naega jugeul geotman gateunde 
Ijen geudaega naege ol sun eopnayo... jebal 

Honjaseodo jalhaenael su ittago 
Neo eopshido jalhaenael su isseul georago 
Dajimhamyeo ojianhneun jameul cheonghaebwado 
Ni maltu ni pyojeongman ttoryeoshi tteoolla 

Ije malhaejweo naega mweol jalmothaenneunji 
Ije malhaejweo naega bujokhaetteon geonji 

Jeongmal geudaereul michidorok weonhaesseo 
Geudael dashi bol su itgireul hangsang gidohaewasseo 
Ireohke naega jugeul geotman gateunde 
Ijen geudaega naege ol sun eopnayo 

Jeongmal geudaereul michidorok weonhaesseo 
Geudael dashi bol su itgireul hangsang gidohaewasseo 
Ireohke naega jugeul geotman gateunde 
Ijen geudaega naege ol sun eopnayo... 
Jebal... Jebal...

Hangul



아무런 말도 떠오르지 않았어
너의 얼굴 다시 볼 줄 정말 몰랐어
내 마음속 깊은 어딘가에 묻어둔 채
여지껏 그리워하며 아파했었지

돌아보면 미소 띈 얼굴로 날
바라보며 항상 뒤에 서 있는 것 같아
어지러운 이 기분에 홀로 밤을 새며
아직 남은 그대 흔적에 울곤 했지

이제 말해줘 내가 뭘 잘못했는지
이제 말해줘 내가 부족했던 건지

정말 그대를 미치도록 원했어
그댈 다시 볼 수 있기를 항상 기도해왔어
이렇게 내가 죽을 것만 같은데
이젠 그대가 내게 올 순 없나요 제발

혼자서도 잘해낼 수 있다고
너 없이도 잘해낼 수 있을 거라고
다짐하며 오지않는 잠을 청해봐도
니 말투 니 표정만 또렷이 떠올라

이제 말해줘 내가 뭘 잘못했는지
이제 말해줘 내가 부족했던 건지

정말 그대를 미치도록 원했어
그댈 다시 볼 수 있기를 항상 기도해왔어
이렇게 내가 죽을 것만 같은데
이젠 그대가 내게 올 순 없나요 제발

정말 그대를 미치도록 원했어
그댈 다시 볼 수 있기를 항상 기도해왔어
이렇게 내가 죽을 것만 같은데
이젠 그대가 내게 올 순 없나요
제발 제발

No comments :

Post a Comment